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의 눈
[기자의 눈] 신진여인숙, 문화 꽃 피우는 공간되길
17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이다예 기자
  • 승인 2017.12.04 22:30
  • 댓글 0
이다예 취재 2팀

‘차차사진관’, ‘기억의 방’, ‘차 마시는 방’, ‘기억의 씨줄과 날줄’ 그리고…. 
설명 없인 이해하기 힘든 단어들. 직접 보고 느끼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이 말들은 지난달 울산의 한 폐가를 채웠다.


장생포 고래로131 뒤 언덕에 위치한 폐가인 ‘신진여인숙’. 장생포동 227-17번지 일원이다. 지금으로부터 45년 전 지어진 이 곳은 그 시절 장생포 여행자와 뱃사람들이 묵었던 곳이다. 1980년대 포경산업이 전면 금지됨에 따라 지역경제는 쇠락했다. 여인숙은 주인이 떠나고, 한 때 살던 일가족도 집을 나감에 따라 폐가 신세를 면치 못했다.


2017년, 지역 청년 작가들이 빈 집에 불을 켜고 나섰다. 곳곳의 먼지를 털고 ‘창생전’(蒼生前)을 열었다. 이들은 공간을 연구하고, 저마다의 실험적인 주제로 빈 방들을 채웠다. 최근 이 곳을 방문한 기자는 권정생 선생의 동화 ‘강아지똥’이 떠올랐다. 손가락질 받는 개똥이 결국 땅 속의 거름이 돼 민들레꽃을 피워낸다는 이야기.


남구는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신진여인숙 리모델링 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시도는 꽃피우기 위한 준비 운동으로 충분했다. 어떤 꽃을 피울지는 앞으로 이 곳에 발 들이는 자들의 몫일 터. 그 중심엔 공간의 ‘원형성’과 ‘시간성’을 잊어선 안 된다. 


‘아, 지역예술문화의 꽃망울이 여기에서 황홀하게 터지길!’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이다예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