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울산 지방선거 소모적 정쟁보다 시민소리부터 들어야
16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
  • 승인 2018.02.07 22:30
  • 댓글 0

국민들의 정치에 대한 불신이 어제 오늘일이 아니다. 정치인들의 말은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곧이 들리지 않는다’는 것이 국민들의 생각이다. 그런데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당들의 무차별한 논리 공세들이 판을 치고 있다.

이슈 선점을 위한 정략적인 부분을 이해하지만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기에는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 이러한 내용은 검증없이 인터넷을 떠돌면서 사실화 되고 있다. 즉, 진실보다는 여론을 호도하는 방식이다. 

‘거짓말도 백번하면 진실이 된다’는 나치 히틀러의 선전가이던 괴벨스의 주장이다. 이러한 주장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 정치판이다. 정치인들이 던진 말은 그에 따른 책임과 무게가 있음에도 근절되지 않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떠도는 말이 있다 ‘아니면 말고’ 일단 먼저 뱉어내 대중의 반응을 보고 전략을 펼치는 방식이다.

여기에다 최근에는 가짜뉴스가 판을 치고 있다. 어느 것이 진실인지 알 수 있는 경계선이 허물어졌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중앙정치도 마찬가지지만 지역정치권도 자유로울 수는 없다. 

자유한국당과 더민주당 울산시당이 산재모병원과 국립병원을 놓고 진실공방을 펼치고 있다. 산재모병원은 박근혜 정부의 대선공약이고 국립병원은 문재인 정부의 대선공약이라는 점에서 한국당과 더민주당이 맞서면서 이번 지방선거의 뜨거운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문제는 시민들은 이러한 정쟁을 원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산재모병원과 국립병원 모두 울산의 입장에서는 어느 것이라도 유치해야 할 사안이다. 그러나 지금은 서로의 반대 입장만 내세우면서 당의 선명성 부각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 

어느 것을 선택해야 하는 것은 정당이 아니라 울산시민들이 판단해야 할 몫이다. 정치권에서의 합리적 주장도 시민들이 거부하면 어쩔 수 없는 것이 민주주의다. 따라서 산재모병원과 국립병원 설립 문제로 소모적인 정쟁을 펼칠 것이 아니라 울산의 미래와 시민들의 건강권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 

또한, 지방선거 기간 동안 정당별 후보별로 공약들이 나오게 된다. 산재모병원, 국립병원 뿐만 아니라 신불산 케이블카 등 민감한 부분들이 많다. 지역 정당들은 반대를 위한 반대 논리보다는 시민들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 합리적인 대안을 내놓아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시민들이 돌아설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