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산업인력공단, 청년일자리 지역 창출 늘려야
16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
  • 승인 2018.03.04 22:30
  • 댓글 0

청년실업률이 10% 가까이 되면서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강력한 고용창출의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고용없는 성장은 의미가 없는 만큼 고용창출을 위한 거시적 안목에서 청년의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국가의 미래를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정책이다. 그만큼 청년실업은 국가적 재난에 해당하고 있다는 것이 대체적인 분석이다. 이러한 가운데 울산 혁신도시의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올해 채용을 8% 정도만 할 것으로 보여 적지 않은 논란이 되고 있다. 

산업인력공단은 최근 전국에서 155명을 선발하는 청년인턴 채용 공고를 내고 원서접수에 들어갔다. 그런데 울산지역 모집 인원은 12명으로 총 모집인원 대비 7.7%에 불과하다. 모집인원 155명 중 80%(124명)를 최종 선발(울산인재 10명)하는 규정을 참작하면 울산 인재 채용비율은 8.06% 수준이다.더욱이 산업인력공단은 올해부터 지역인재를 18% 채용하라는 대통령령을 어기고 있다는 것이 문제이다. 

산업인력공단은 지난해 10.7%의 지역인재를 선발했으나 올해 채용비율은 이 보다도 낮아 대선 공약인 지역인재 채용 할당제를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대통령 공약에 따라 올해부터 2022년 이후까지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비율을 18%에서 최대 30%까지 단계적으로 올리는 특별법을 올해 1월 25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산업인력공단이 대통령령을 어긴 것도 모자라 지역인재 채용비율을 더 줄인 것은 울산 인재를 부산·울산·경남권역으로 묶어 채용하고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부·울·경 권역 내 울산 인재 채용비율은 2015년 40%에서 2016년 29%, 2017년 25%, 2018년 23%로 매년 감소했다. 

문제는 산업인력공단이 전국을 권역별로 나눠 채용하면서 본사가 있는 울산의 인재 채용비율을 늘리지 않고 있어 지역 인재를 발탁해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내고, 나아가 국가 균형발전을 이루려는 정부 방침을 외면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산업인력공단은 한 지역에서만 채용비율을 높이면 지역인재가 채용되자마자 비연고지로 가야 하는 문제가 발생한다고 말했지만 이는 청년일자리 창출의 본질을 외면하는 처사이다. 

이처럼 공기업이 정부의 방침을 어기고 청년일자리 창출을 도외시 하는 행위에 대한 지적이 나올 수 밖에 없다. 산업인력공단은 울산에 소재한 공기업으로 지역에 대한 관심과 사회적 책임도 함께 고민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팩스 : 052-271-8790  |  사업자번호 : 620-81-14006
등록번호 : 울산,아01104  |   등록날짜 : 2017년 7월 13일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