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상세검색

상세검색

 
검색기간

  ~  
섹션별
검색영역
콘텐츠 범위
검색어

상단여백
뉴스NOW
열기/닫기
닫기 뉴스NOW
상단여백
HOME 문화 전시
‘각양각색’ 한글 서체 한눈에 감상한다
17면 기사보기 신문보기 JPG / PDF
  • 이다예 기자
  • 승인 2018.04.08 22:30
  • 댓글 0

한국서체연구회 ‘한글서체별 큰작품전’
14~19일 예술의전당 서울서예박물관 

(사)한국서체연구회 허경무 이사장이 훈민정음 서문을 크게 가로쓰기 한 자신의 작품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글창제 600년을 앞두고 한글서체의 정립과 한글의 세계화를 위한 특별기획전이 마련된다. 

(사)한국서체연구회(이사장 허경무 서예가)는 한글학회(회장 권재일 서울대 교수)와 함께 ‘한글 서체별 큰 작품전-예술의 전당 펼침 한마당’을 오는 14일부터 19일까지 예술의전당 서울서예박물관 현대전시실 1·2·3에서 펼친다. 


부산에 본부를 둔 한국서체연구회는 지난 2003년에 창립, 100여 회원들이 여러 서체의 한글서예작품 등을 전시하며 한글서체정립운동을 펼쳐왔다. 


이에 이번 전시 ‘한글 서체별 큰 작품전’은 지역을 넘어서 전국과 세계를 향한 한글서체 정립 위한 순수한 목적의 기획전이다. 전시에는 허경무 이사장과 신미경 회원이 참여한다. 


허 이사장은 학위논문을 통해 직접 명명한 한글 서체 7가지(해례본체, 언해본체 정자, 언해본체 흘림, 언해본체 진흘림, 궁체 정자, 궁체 흘림, 궁체 진흘림), 한글 서체별 서예작품 8종(7서체 7종, 국한 서체 혼합 1종)의 대작들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신미경 회원의 다양한 한글서예 작품 90여장도 내걸린다. 서로 이질적인 서체를 한 화면에 나타내는 서체 복합구성의 작품으로 한글서예 표출미의 다양한 진면목을 유감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아울러 한자 서예를 천착해왔던 남성 작가들과 궁체의 여성 작가들의 서체적 다양성과 특성을 감상해볼 수 있다.   


개막식은 전시 첫날 오후 2시에 열린다. 문의 한국서체연구회(www.seoche.kr).
 

<저작권자 © 울산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 문의

이다예 기자 다른기사 보기

icon오늘의 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44740) 울산광역시 남구 수암로 4 (템포빌딩 9층)  |   대표전화 : 052-243-1001  |   발행/편집인 : 이연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원
Copyright © 2018 울산매일. All rights reserved. 온라인 컨텐츠 및 뉴스저작권 문의 webmaster@iusm.co.kr RSS 서비스
Back to Top